대형유통업계, MCN을 잡아라

0점(0명 참여)

 

 

라이브커머스의 꽃 인플루언서 확보 전쟁 치열해

현대홈쇼핑 디밀에 120억 원 스타트업 투자 결정

아모레퍼시픽그룹 MCN 협력 강화 다각적 모색

 

 

 

  최근 유통업계들은 인플루언서를 활용하는 라이브커머스 마케팅을 강화하기 위해

다중채널네트워크(MCN)사업분야에 총력을 쏟아붓고 있다.

MCN은 유튜버와 같은 인플루언서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고 지원을 하는 사업자로

연예기획사와 비슷한 개념으로 이해할 수 있다.

 

최근 들어서 인플루언서를 통한 라이브 판매율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홈쇼핑 업체를 중심으로

 MCN사업 영역에 대한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3일 첫 스타트업 투자처로 MCN 기업 디퍼런트밀리언즈(디밀)을 선택,

120억 원을 투자해 40%의 지분을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GS홈쇼핑도 MCN 레페리에 100억 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고

 CJ ENM은 국내 최대 MCN DIA TV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3조 원 규모였던 라이브커머스 시장은 오는 2023년 까지 약 8조 원 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따라서 라이브커머스 방송에 출연하는 인플루언서 유치 경쟁이 치열하게 되었다.

 

특히 화장품 상품군은 인기 뷰티 크리에이터의 확보가 가장 중요한 마케팅의 변수가 되고 있다.

200여 명의 뷰티 인플루언서를 보유하고 있는 디밀을 현대홈쇼핑이 투자처로 선택한 이유다.

GS 홈쇼핑과 손잡은 레페리 역시 패션, 뷰티 분야에 특화된 인플루언서 280여 명이 포진하고 있다.

 

화장품 업계 자체에서도 디지털 사업 강화를 위한 MCN 협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그룹은 지난 2018MCN 마케팅 자동화 플랫폼 유커넥 지분 투자에 이어 지난달에는 디밀에 30억 원을 투자했다.

최근에는 패션 분야의 스타트업 무신사와 100억 원 규모의 공동펀드를 조성, 유망한 MCN 기업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투자를 넘어서 직접 인플루언서 양성에 나섰다.

내추럴 뷰티크리에이터프로젝트를 3기까지 진행, 다양한 교육과정을 통해 인플루언서를 배출한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인플루언서의 영역은 식품, 가전, 가구와 같은 라이프 스타일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분야의 인플루언서 영입을 위한 MCN 회사와의 제휴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0

관련기사

전체 많이 본 기사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합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사이트맵

뉴스
PROJECT
크리에이터
인포
산업
MCN
인터뷰
특집
이용안내
About us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